오디WA누에

B_02
29 8월 2016

궁예의 전설 안은 산한여름이면 지장산 맑은 계곡은 자신의 흐름을 온전히 사람들에게 내어줍니다. 비단결보다 고운 물줄기에 발을 담그면 뜨거웠던 발은 다시 일어설 용기를 냅니다. 지장산 계곡의 이불보처럼 넓은 평평한 바위에 누워 하늘을 쳐다봅니다.그 옛날 궁예는 이곳에서 산성을 쌓고 파란만장한 역사를 썼다지요. 전설 같은 어제와 대화하며 일상의 분주한 문을 다시 엽니다.상상의 날개를 달고 정상을 향해지장산은 높이 877m, […]